tit
커뮤니티_visual 커뮤니티_visual

Photo News

Train elite scientist with creativity and global leadership.

Photo News

실리콘으로 광증폭기·레이저 개발한다(물리학과 신희득교수)
물리학과2016-06-23979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실리콘 칩 위에서 빛과 소리진동 상호작용 이용 광 증폭 관측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실리콘으로 광증폭기 또는 레이저를 개발하는 길이 열렸다. 포스텍(POSTECH, 총장 김도연)과 미국 예일대 공동연구팀이 실리콘 칩 위에서 빛과 소리진동의 상호작용을 이용해 광 증폭을 처음으로 관측하는데 성공했다.

반도체 재료로 가장 많이 사용되어 온 실리콘은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높은 순도로 제작할 수 있어 지금까지 전자공학계에서 활발하게 활용된 물질이었다. 전자공학 분야와 달리 빛을 이용하는 광학분야에서 실리콘은 다양한 광학적 장점에도 불구하고 자체 발광(發光)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지 않아 실리콘 기반의 광증폭기 또는 레이저로 개발하기는 쉽지 않았다.

연구팀은 우선 최근에 보도된 실리콘 광도파로(waveguide)에서 관측된 브릴루앙 효과에 주목했다. 이는 빛이 결맞음이 있는 소리진동에 의해 산란하는 현상으로 광통신분야에서 광섬유 노이즈의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 현상이다. 이 연구에서는 강한 브릴루앙 효과를 유도하기위해 새로운 형태의 실리콘 광도파로의 구조를 만들어 소리진동과 빛의 상호작용을 강화시켰다.

일반적 형태의 실리콘 광도파로에서 빛의 손실은 적은데 소리진동은 기판을 통해 사라져 손실이 크다. 이를 막기 위해 연구팀은 실리콘으로 광도파로 즉 빛이 흐르는 길을 만들되, 이 길이 기판 위에 떠 있을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진동에너지 손실이 획기적으로 줄어들며 빛과 소리가 강력하게 결합해 강한 광 증폭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는 특히 빛과 소리진동이라는 서로 다른 형태의 에너지를 결합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현상을 일으켰다는 점에서 학계의 큰 관심을 모았다. 이 빛과 소리의 상호작용을 조절함에 따라 지금이라도 당장 응용이 가능한 새로운 소형 레이저나 광증폭기를 실리콘 기판 위에 만들어 새로운 광신호 처리기술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텍 물리학과 신희득 교수, 예일대 피터 라키치(Peter Rakich) 교수 연구팀이 이번 연구를 수행했다. 신희득 교수는 "물질 자체의 성질이 아니라 나노 구조 설계를 통해 실리콘에서 빛을 증폭시킨 연구"라며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든 이번 실험은 빛과 소리진동의 결합이란 발상으로 광신호처리 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광도파로(waveguide)는 빛의 전반사 성질을 이용해 머리카락보다 훨씬 얇은 투명한 구조물 내에서 빛을 한 쪽 방향으로 전파시키는 빛이 흐르는 길 혹은 터널을 의미한다. 브릴루앙 산란 효과(Brillouin scattering)는 펌프 빛이 결맞음이 있는 소리진동과 상호작용을 통해 산란되는 현상을 의미한다.